인터넷에서 무료 다운로드하고 난 이후 브라우저 홈페이지가 변경되고 

www-searching.com 검색 엔진이 로 바뀌는 경우가 있다.

이유는 www-searching.com가 브라우저 하이재커란 악성 소프트웨어가 설치되었기 때문이다.

웹 브라우저 하이재킹이란 브라우저에 원하지 않는 광고 등을 삽입하기 위해 브라우저 설정을 변경하는 악성 소프트웨어의 일종이다. 

주로 웹 서핑을 할 때 안전하지 않은 사이트에서 콘텐츠나 무료 소프트웨어(프리웨어)을 설치할 때 끼워져 설치 된다.


흔히 발생하는 예는 다음과 같다.

 압축 프로그램 7-zip 을 자신의 컴퓨터에 설치할 때, 사용자가 브라우저의 홈페이지와 기본 검색 엔진을 www-searching.com로 바꾸는데 동의하게 한다. 

하지만, 7-zip 을 삭제하여도 브라우저의 홈페이지와 기본 검색 엔진이 기본 설정으로 복원되지 않는다.


때문에, 콘텐츠를 받거나 무료 소프트웨어(프리웨어)를 설치할 때 아주 주의하여야 한다.

www-searching.com로 홈페이지가 변경된 화면


이제 브라우저 하이재킹 프로그램을 삭제하자.

필자의 경우 MS의 Security Essentials 백신으로 www-searching.com을 치료하지 못하였다.

www-searching.com 바이러스 삭제는 전용 바이러스 제거 도구 Spyhunter, Malwarebytes과Stopzilla 등으로 치료할 수 있다.

여기에서는 윈도우즈 제어판을 이용하여 삭제하고 브라우저 설정을 변경하는 방법을 안내한다.


www-searching.com 바이러스 삭제.

제어판에서 삭제하기

1. 시작 -> 제어판 -> '프로그램 제거 도구' 선택

 

 

2. 프로그램 목록에서 www-searching.com과 관련된 것들을 삭제한다.

해당 프로그램은 www-searching.com 이름이 아닌 맬웨어로 다른 이름으로 존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.


브라우저에서 www-searching.com 제거하기

1. 인터넷 익스플로러

 

브라우저 아이콘에서 오른쪽을 눌러 [속성]을 선택한다.


 

바로가기 탭에서 [대상(T)]을 선택한다.

 

 뒤쪽에 www-searching.com 페이지로 접속하는 부분을 삭제하여

["C:\Program Files\Internet Explorer\iexplore.exe"]만 적용되게 한다.


2. 구글 크롬

구글 크롬에서 www-searching.com 바이러스를 삭제하는 것은 복잡하다.

먼저 인터넷 익스플로러처럼 속성에서 www-searching.com를 삭제하여도 www-searching.com로 계속 접속 된다.


다음과 같이 추가적인 삭제 작업을 수행한다.

 

크롬 오른쪽 맨 위의 설정 아이콘 -> 도구 더보기 -> 확장 프로그램을 선택한다. 

 

 악성 확장 프로그램들을 선택하고 모두 지운다. (이 그림은 이미 지운 이미지다.)

 

   

 다시 크롬 오른쪽 맨 위의 설정 아이콘 -> 설정 -> 설정 화면에서 검색의 [검색 엔진 관리]를 선택한다.

 먼저 [Search Module]은 Google로 변경하여야 www-searching.com를 삭제할 수 있다.

  

 [기본 검색 설정]에서 [Search Module]에 있는 www-searching.com를 선택하여 삭제한다.

 

 설정 화면에서 [시작 그룹]의 [특정 페이지 또는 페이지 집합 열기] 옆의 [페이지 설정]을 누른다.

 

 [시작 페이지]에 있는 www-searching.com 옆에 "X"를 선택하여 www-searching.com 페이지로 접속하는 것을 삭제한다.


브라우저를 재 시작하면 익스플로러와 크롬에서 www-searching.com를 삭제하고 정상동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  1. wqer 2016.03.23 11:03 신고

    감사합니다 덕분에 해결했습니다

  2. lgh 2017.02.14 17:14 신고

    감사합니다 해결되었습니다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